블로그 이미지
Life Coach for ARTIST of life. * E-mail: heeso@artistcoach.co.kr 국제코치연맹 인증코치(PCC) 한국코치협회 인증코치(KPC) 연세대학교 상담코칭학 석사 전공 Artistcoach

카테고리

홍성향 (PCC,KPC) (641)
[모집 中] (4)
<홍성향 코치 Profile> (3)
<희소코치의 성장일기> (8)
1) 1:1 라이프코칭 [후기] (39)
2) 코칭수련: 그룹 수퍼비전 (11)
3) 코칭교육: '3Cs I Basic(20h)' (6)
3-1) 코칭수련: 실습 (월1회) (14)
3-2) 코칭수련: 코칭스터디 (18)
4) 코칭 관련 강의(워크샵) (0)
기타: 통찰력게임 (4)
<기타 기록(정리중)> (533)
Total428,348
Today15
Yesterday79

KT&G 상상마당 홍대 강의 <낯선 자신에게 말 걸기, 크리에이티브 코칭> 5주차 수업은 특별한 날입니다. 일명 네트워크 데이(Network Day)’로 기존 기수가 현 기수와 함께 만나 수업을 들을 수 있는 날이지요. 이 날만은 기존에 수업을 수료한 기수라면 누구든지 함께 할 수 있고, 특별히 간식을 먹으면서 수업을 듣는 날이자, 무용유용 물품을 나누는 날이기도 합니다. 일종의 수업보다는 함께 하는 파티에 가까운 날이지요. 이번 15기의 5주차에도 7분의 기존 기수분이 함께 해 주셨어요. 각자 3, 7, 9, 14기 등으로 이뤄진 분들이 15기와 함께 해 주셨어요.

 

이 날의 내용은 크게 기존 기수의 스피치. 그들은 이 수업을 어떻게 들었고, 그래서 얻은 메시지가 무엇이었는지 나누는 것과 진심 워크샵-내가 진심으로 원하는 삶으로 두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이번 15기부터는 기존 기수의 스피치를 녹화된 셀프 동영상형태로 바꾸었는데 이 또한 신선했습니다. 한 번 더 동영상을 기꺼이 보내준 14기 주연씨와 웅희씨에게 감사해요. 두 분의 메시지는 저에게도 참 뜻 깊게 다가와서 많이 배웠습니다.

 

 

전체 과정에서 5주차에 이런 네트워크 데이시간을 갖는다는 것은 현 기수와 기존 기수, 그리고 강사인 저에게 각자 다른 의미가 있는 날입니다. 먼저 현 기수에게는 4주 간 익숙해진 동기가 아닌 다른 사람을 만나는 신선함과 그에 따른 새로운 자극, 통찰 포인트를 얻을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이 수업을 다 들은 사람, 그 여정을 겪은 사람을 만나 Q&A를 할 수 있다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스피치를 들으면서는 만약 자신이 나중 기수의 네트워크 데이에 스피치를 한다면 어떤 이야기를 할 수 있을까를 생각해 보는 것도 흥미로운 포인트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기존 기수에게는 오랜만에 수업을 들었던 상상마당에 오는 경험, 강사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경험으로 예전에 자신이 수강했던 때에서 조금 멀어진 시점에서 다시 한 번 더 자신과 그 삶을 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습니다. 우리끼리는 이를 ‘A/S’ 시간이라고도 해요. 언제든지 다시 이 자리에 돌아와 자기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열어 놓는 것이지요.

 

끝으로 강사인 저에게는 두 가지 의미가 있습니다. 먼저 끊임없이 더 나은 강의를 만들어 가고 싶도록 하는 채찍과 같은 시간이에요. 기존에 들었던 분들은 이미 경험한 컨텐츠이므로 몇 개월 지나 다시 들었을 때에 과거 그 때에 들었던 그 컨텐츠 느낌보다 더 나아졌길 강사로서 원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같은 컨텐츠라도 제가 어떻게 전달하느냐가 그 지나간 시간 동안 제 깊이가 어떻게 달라지느냐가 드러난다고 생각합니다. 두 번째는 제가 이 과정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는 이유를 확인하는 시간으로서 의미가 있습니다. 결국 이 과정은 함께 하는 사람들이 만들어 가는 것이라는 것을 한 번 더 깨달으며 스스로 겸손해지고, 그 과정에 제가 함께 할 수 있음에 말로 표현 못할 살아있음을 느낍니다. 얼마 전 배철수씨가 방송 1만회를 맞이하며 "생방하는 매일 매일의 2시간이 나에게 희열이다라고 말한 인터뷰를 본 적 있는데 저 또한 그 말에 200% 공감합니다. 이 수업을 진행하는 그 시간 자체가 저에게는 살아있음 그 자체이기 때문이지요. 그렇게 5주차를 보내면 저는 한 번 더 겸손해지고, 다시 한 번 더 열심히 하고 싶어집니다.

 

지난 12일에 함께 해 주신 20분 모두 마음으로 감사했어요. 그리고 앞으로도 제 진심 잃지 않고 마음으로 수업을 준비할 것을 다짐하고 행동하는 것으로 그 마음 전하겠습니다. 늘 감사하고 감사합니다.

 

지난 155주차를 보내며

희소 드림

 

 

 

 

 

 

 

 

 

 

 

 

 

 

 

 

 

 

 

 

 

 

 

 

 

추신. 5주차를 마치고 KT&G 상상마당 갤러리에서 전시중인 <자끄 앙리 라띠그-라 벨 프랑스!>를 관람했습니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자끄 앙리 라띠그의 표정이었어요. 자신이 살아있다고 느끼는 일에 평생을 쏟은 사람은 이런 표정으로 늙어가는 구나라 생각했습니다. 역시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해야 하나봅니다.

 

 

 

 

Posted by 희소 Artistcoach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8.18 19:44 조현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기억에 남은 것
    기존 선배 기수분들과 만나, 새로운 분위기와 새로운 느낌으로 수업을 맞이했던 모두가 기억에 남습니다. 선배들의 영상을 보면서 많은 공감과 위안 그리고 용기를 얻었구요. 그리고 마지막에 진행했던 진정으로 원하는 삶에 대해 세번 돌아가며 이야기 한 시간은 아마 평생 기억될 시간 일 것 같습니다. 정말 어렵지 않게 생각하고 끝날 줄 알았는데, 질문이 거듭되고 시간이 거듭될 수록 내면에서 뭔가 올라와서 먹먹하고 힘든 시간이 되어 저도 깜짝 놀랐습니다. 그동안 저를 잘 안다고 생각했지만, 어쩌면 그렇기에 더 외면하고 살아왔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앞으로는 진짜 스스로에게 솔직하게 귀 기울일 수 있고, 피하지 않고 온전히 독대하는 시간을 많이 가져보려 합니다.

    2. 한 주를 돌아보며
    깊은 성찰의 시간을 보내고, 많이 방황했습니다. 물론 그 방황이 겉으로 들어나서 회사를 안나간다거나 하는 건 아니었지만..ㅎ 정신적으로 많은 혼란과 각성 상태에 직면했습니다. 살짝 두렵기도 했지만, 그런 시간을 극복하고 되려 온전히 직면해야 더 나은 모습으로 성장할 수 있을거란 확신또한 들었습니다. 그래서 자기대화일지를 쓰는것부터 시작해서, 회사생활, 그리고 모든 순간순간을 그 깊은 감정으로 온전히 느껴보려고 노력했습니다. 그것이 비전보드 작업에 잘 투영되었으면 좋겠네요. 다른 분들의 비전보드도 정말 기대 됩니다 :)

  2. 2017.08.18 21:14 오윤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2017.08.19 03:39 지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자신이 진심으로 어떤 삶을 살기를 원하는지에 대해 조별로 짝지어 5분 씩 번갈아 말하고 듣고 정리한 것이 기억에 남습니다.
    참 좋은 시간이었고, 코치님과 모든 조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2.
    ▪️시도한 것:
    자기대화일지를 1페이지보다 많이 써 보려고 노력했습니다. 주변 사람들이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계속 가졌습니다. 비전보드를 만들었습니다.
    ▪️변화한 것:
    가끔 자기대화일지를 2페이지 이상 썼고, 마인드맵이나 그림 등을 시도하니 좋았습니다. 마주치는 사람들에게 속으로 잘됐으면 좋겠다는 마음 갖는 것이 이제 좀 익숙해졌는데, 점점 제가 더 마음이 편해지고 얻는 게 많은 것 같습니다.
    ▪️어려운 점:
    아침, 저녁으로 쌀쌀해진 날씨에 적응을 잘 못하고 있습니다. 다가올 가을을 준비해야겠습니다.

  4. 2017.08.19 0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2017.08.19 09:45 김진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무용유용. 자기만의 청소를 하면서 진짜 필요한 게 뭔지 깨달은것 같아요. 서로 흔쾌히 가져온 물건들을 즐겁게 나누는 모습을 보고 뿌듯했습니다.
    2. 세번의 질문을 하는 과정 이후 심적으로 조금 힘들었던 것 같아 일지를 며칠 못썼는데 그 모습조차 수업의 일부라 받아들이고 쉬어가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