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 기록(정리중)>

자신의 삶을 향한 조그만 시작




스스로에게 묻습니다.

지금 나는 '타인의 삶'을 살고 있는가.
아니면 '자신의 삶'을 살고 있는가.


이 메세지로 시작한 2011년,
순탄치 않다하더라도 두 손 가득 벌려 포근하게 안아서 토닥토닥 두드려 주고 싶습니다.


조그만 시작.


바로 이 블로그 입니다.



따스한 봄이 오면
고소한 커피 한 잔 함께 하시겠어요?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태그

,